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제649호

세종시 연화사 무인명불비상 및 대좌 (世宗市 蓮花寺 戊寅銘佛碑像 및 臺座)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대좌
수량/면적 1좌
지정(등록)일 1978.12.07
소 재 지 세종특별자치시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연*** 
관리자(관리단체) 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세종시 연화사 무인명불비상 및 대좌(燕岐 蓮花寺 戊寅銘佛碑像 및 臺座)는 세종시 연서면의 연화사에 소장되어 있는 두 개의 비상(碑像:비석 모양의 돌에 불상을 조각하거나 또는 글을 적은 것) 중 하나로 1961년에 발견 되었으며, 원래 위치는 연화사 부근의 생천사지(生千寺址)라고 한다. 4면의 돌에 각각 불상을 조각하고, 다른 돌로 대좌(臺座)를 만들어 놓은 형태이다.

앞면은 본존불인 아미타불과 좌우 양쪽으로 나한상·보살상이 2구씩 놓여진 5존불(五尊佛) 구도이다. 본존의 머리부분에는 둥글게 연꽃이 새겨진 머리광배가 있고, 좌우로 구슬장식과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다. 본존이 앉아 있는 대좌는 연못에서 솟은 연잎과 줄기로 표현되어 있다.

뒷면에는 본존불로 반가사유상이 표현되고, 좌우에 보살상이 꿇어 앉은 삼존불(三尊佛) 구도이다. 본존불은 사각형의 대좌 위에 앉아 있는데, 오른손을 우측 뺨에 대고 왼손은 오른쪽 발목에 얹고 있다. 좌우의 보살은 향로를 들고 꿇어 앉아 본존불을 공양하고 있는 자세이다. 좌우 측면을 보면 위쪽에는 불상이 있고 아래쪽에는 卍자 무늬를 난간처럼 만들어 놓았으며, 그 위에 불상을 조각한 연도 등을 적은 글을 새겼다.

글에 나타나 있는 무인(戊寅)년은 백제가 이미 멸망한 이후인 신라 문무왕 18년(678)이므로 그 때 만들어진 작품으로 보인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